AR+VR ‘융합현실’… 인텔, 일체형 VR 헤드셋 ‘얼라이’로 구현

초소형 컴퓨터·배터리 갖춰
입체감 인식 융합현실 완성
내년부터 플랫폼 외부 개방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회장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막한 인텔 개발자포럼(IDF)2016 기조연설에서 헤드셋 자체에 컴퓨팅 기능을 통합해 놓은 일체형 VR(가상현실) 헤드셋 '프로젝트 얼로이(Project Alloy)' 시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인텔 제공

'인텔 개발자 포럼' 기조연설

허공에 대고 드럼 스틱을 휘두르는 연주자. 이내 드럼 소리가 울려 퍼진다. 특수 장갑을 낀 연주자가 허공에서 손을 움직이자 피아노와 첼로를 동시에 연주하는 광경이 펼쳐진다. 드론(무인기)은 장애물 충돌을 알아서 회피하고, 자율주행차는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한다. 인텔의 3차원(3D) 카메라 솔루션 '리얼센스(Real Sense)'의 역습이다.

16일(현지시간)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회장(CEO)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막을 올린 약 2시간에 걸친 인텔 개발자 포럼(IDF) 2016 개막 기조연설을 통해 리얼센스 생태계의 확대와 함께 이를 기반으로 한 '융합현실(Merged Reality)'에 대해 소개했다.

리얼센스는 카메라 모듈 2개를 연결, 인간의 시각이 두 눈을 통해 입체감을 인식하는 원리에서 착안해 사물과의 거리를 인식, 처리하는 기술로 인텔이 초기 단계부터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크르자니크 CEO는 "컴퓨팅 경험이 재정의(Redefine)되고 있다"며 '프로젝트 얼로이(Alloy)'를 공개했다. 기존 가상현실(VR) 기기가 PC와스마트폰 등 다른 기기에서 구동되는 콘텐츠에 3D 입체감을 입히는 수준이었다면, 얼로이는 초소형 컴퓨터와 배터리를 갖춘 '일체형(All-in-One)' VR 헤드셋이다.

여기에 인텔은 리얼센스 카메라 모듈을 결합해 융합현실을 완성했다. 융합현실은 가상현실에 증강현실을 더한 개념으로, 일각에선 '혼합현실(Mixed Reality)'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인텔이 개발한 플랫폼을 이용하면 VR을 즐기는 동시에 리얼센스가 인식하는 일정 영역에 놓인 사물을 인식, 가상현실 내에서 이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

가령 손을 해당 영역에 위치할 경우, 별도 콘트롤러 없이 직접 손을 이용해 VR 콘텐츠 내에서 물리력을 행사할 수 있다. 연단에 오른 테리 마이어슨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윈도 기기 수석부사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얼로이 플랫폼을 외부에 개방할 것"이라며 "윈도10 기반 주요 PC에서 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게임 개발엔진인 언리얼엔진을 통해 VR 콘텐츠를 VR 기기를 장착한 상태에서 직관적으로 구성하는 개발 환경과, 무인기용 개발자 보드 '에어로플랫폼(Aero Platform for UAVs)', 로봇 등 산업용 장비를 위한 리얼센스400(RS400) 모듈도 선보였다.

크르자니크 CEO는 또 자율주행차, 스마트 공장·도시 솔루션 등에 인텔 기반 생태계가 확대되고 있다며 BMW, GE 등과의 협력도 소개했다.

연단에 오른 제프리 이멜트 GE 회장은 "인텔은 뛰어난 파트너"라며 "인텔 솔루션을 통해 산업에서는 중단시간(Downtime)이 감소하고, 도시에서는 에너지 효율성과 안전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 밖에 컴퓨팅 비전(시각화) 플랫폼인 '줄(Joule)'도 소개하며 시각화를 통한 산업 현장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고 크르자니크 CEO는 소개했다.

샌프란시스코(미국)=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