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골드바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

'골드 안심 서비스' 출시
보증서 위변조 원천차단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신한은행 모델이 '신한 골드 안심 서비스'를 알리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17일 금융 보안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을 이용해 금괴(골드바)의 구매 교환증 및 보증서를 발급하는 '신한 골드 안심 서비스'를 출시했다.

금은 실물 거래를 할때 구매교환증과 보증서를 발급받는다. 신한 골드 안심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교환증과 보증서의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 분실 위험도 없앤 것이 특징이다. 스마트폰 교환증과 보증서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상용 금융거래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적극 도입해 이용자가 금융사고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전하게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블록체인은 거래원장을 금융회사 서버에 보관하지 않고 모든 네트워크 참여자에게 분산보관 시킨 후 새로운 거래가 일어날 때 마다 거래정보의 유효성을 상호 검증해 원장에 정보(블록)를 덧붙이는 기술이다.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이중지불의 우려가 없어 금융거래에 도입될 차세대 보안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