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모바일 D램 점유율 61.5%…역대 최고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출처: www.dramexchange.com>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중국 스마트폰 수요 증가로 세계 모바일용 D램 시장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2분기 시장점유율 61.5%를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17일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모바일 D램 매출 24억1800만달러를 기록해 전 분기보다 19.4% 증가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61.5%를 기록해 전 분기(60.4%)보다 1.1%p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점유율은 모바일 D램 시장 점유율을 별도로 집계한 이후 역대 최고치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57.6%, 3분기 56.9%, 4분기 58.2%로 60% 아래에서 머물다 지난 1분기 60% 벽을 돌파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점유율은 전체 D램 점유율(47.4%)보다 14.1%p나 높은 숫자다.

아울러 점유율 2위인 SK하이닉스는 2분기 모바일 D램 부문에서 9억88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 25.1%를 기록했다. 3위인 마이크론그룹(11.4%)과 비교하면 13.7%p나 앞선 숫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을 더한 국가별 점유율은 한국이 2분기에 86.7%를 기록해 미국(11.4%), 대만(1.9%)을 압도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이 20㎚ 공정에서 안정적인 수율을 유지했다"면서 "지난해부터 삼성은 생산 캐파의 주력을 PC D램에서 모바일 D램으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SK하이닉스도 21㎚ 모바일 D램 공정이 3분기부터 실질적으로 양산에 들어가면서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