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톱박스 없이 50개채널 무료시청 LG 웹OS 북미 진출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LG전자는 다음 주부터 북미 시장에서 50개의 무료채널을 시청할 수 있는 채널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모델이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LG전자 미국법인사옥에서 채널플러스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상용화한 무료 방송채널 서비스를 북미시장에도 내놓는다.

LG전자는 다음 주부터 북미 시장에서 50개 무료채널을 시청할 수 있는 채널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해외에서 채널플러스를 상용화하는 것은 처음이다.

채널플러스는 별도의 셋톱박스 없이도 웹OS 3.0을 탑재한 TV를 인터넷에 연결하기만 하면 다양한 방송채널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다. LG전자는 북미에서는 한 집에 TV를 2대 이상 쓰는 경우가 많아 셋톱박스가 필요 없는 채널플러스가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널플러스는 사용 방법이 간단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인터넷을 연결한 웹OS 3.0 스마트 TV에서 채널플러스 기능을 실행하도록 설정하면 자동으로 채널이 추가된다. 사용자는 한 번만 채널을 추가하면 기존 TV 채널과 같이 채널플러스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PBS, 로이터, 블룸버그 등과 협력해 뉴스,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채널을 마련했다. 타임, 보그, 엘르 등 매거진 인기 영상을 볼 수 있는 매거진 채널, 버즈피드, TYT 등 온라인 기반 다중채널네트워크 채널도 추가했다. 채널플러스가 제공하는 채널은 연내 60개 이상으로 늘어날 예정이라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조주환 LG전자 미국법인장 전무는 "풍성한 볼거리를 쉽고 편하게 볼 수 있는 LG 웹OS TV로 북미 스마트TV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