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마저 탈락…한국 단체구기 44년만에 `노메달`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한국이 올림픽 단체 구기 종목에서 메달을 못 딴 것은 1972년 뮌헨 올림픽 이후 44년 만이다. 사진=연합뉴스
마지막 희망이던 배구마저 4강행이 좌절되며 한국 단체구기 종목이 44년만에 '노메달'의 수모를 당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준준결승에서 네덜란드에 1대3(19-25 14-25 25-23 20-25)으로 패했다.

김연경(28·터키 페네르바체)이라는 걸출한 스타를 보유했음에도 지나치게 한 선수에게 의존한 전술적 한계와 상대한 대한 안이한 대처가 더해진 패배라 더욱 뼈아팠다.

이로써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우리나라 단체 구기 종목인 남자 축구와 여자 배구, 핸드볼, 하키가 모두 메달권에 진입하지 못하는 수모를 당했다. 한국이 올림픽 단체 구기 종목에서 메달을 못 딴 것은 1972년 뮌헨 올림픽 이후 44년 만이다.

남자 축구는 온두라스와의 8강전에서 시종일관 경기를 압도했음에도 역습 한방에 0대1로 무너졌고 여자 핸드볼과 하키는 아예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에서 여자배구가 동메달을 따낸 이래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에서는 여자농구와 핸드볼이 은메달을, 1988년 서울에서는 여자핸드볼이 단체 구기 종목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뤄냈고 여자하키와 남자핸드볼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때는 여자핸드볼이 다시 한 번 금메달을 보탰으며 1996년 애틀랜타에서는 여자핸드볼과 여자하키가 은메달을 안겼다.

2000년 시드니에서는 모처럼 남자 선수들이 힘을 냈다. 남자하키에서 은메달, 야구에서 동메달을 따낸 것. 2004년 아테네에서는 여자핸드볼이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의 감동을 안겨주며 은메달을 수확했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는 야구가 남자 종목 최초로 올림픽 단체 구기 금메달을 따내 온 국민에게 스포츠의 감동을 알렸고 여자핸드볼은 동메달을 보탰다.

2012년 런던에서는 축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완파하며 동메달을 획득, 끊길 뻔 했던 구기종목 메달 행진을 이었다.

하지만 여자 배구의 4강행 좌절로 단체 구기종목의 올림픽 메달 행진은 리우에서 막을 내리게 됐다. 개인 구기종목도 대부분의 종목에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으며 탁구와 골프만이 남았다.

한국 남녀 단체 구기종목이 2020년 일본 도쿄에서 나란히 메달 명맥을 재개하려면 4년간 보다 체계적인 준비와 맞춤형 분석 능력을 키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장윤원기자 cy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