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추경, 9월부터 집행 모든역량 집중"

올 6만8000개 일자리 창출
성장률 0.1~0.2%P ↑ 예상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고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국회가 추경안을 신속히 통과시켜주면 9월부터 집행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유동일기자 eddieyou@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국회가 추가경정예산안을 신속히 통과시켜주면 정부는 9월부터 (추경예산은) 집행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에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이 누락된 것을 야당이 문제 삼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9월 정기국회 중에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추경은 신속한 집행이 관건이다. 올해 추경으로 최대 6만8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성장률은 0.1%~0.2% 포인트 상승하는 효과가 예상된다. 특히 조선업 밀집지역에는 단비와도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누리과정 예산 문제에 대해서는 "올해 예산은 이미 편성돼 별도로 마련하기는 곤란하다"면서도 "9월 정기국회 중에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번 추경이 '뒷북 추경'이라는 야당 의원들의 비판에 대해서는 "이번 추경 규모가 적은 것도 아니고, 지금 시점에서 찾아낼 사업을 최대한 찾아내 편성한 것"이라며 "직접적인 효과가 있는 사업을 위주로 했고 제약조건 안에서 최대한 편성했다"고 반박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경기에 대해서는 "내수가 조금씩 회복되는 모습이지만 구조조정 등이 경기의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7월 취업자 증가 규모가 한 달 만에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지고 경남 등 조선업 밀집지역 실업자 수가 작년보다 3만명 이상 증가하는 등 고용 여건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