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학생 오늘 대규모 시위…동국대도 집단행동 예고

트위터로전송 미투데이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요즘으로전송
대학 본관을 점거중인 이화여대 학생들이 10일 최경희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한다.

농성 학생들은 농성 14일째인 이날 오후 8시 졸업생들도 참여하는 두 번째 시위를 할 예정이다.

지난 3일 열린 첫 번째 시위에는 경찰 추산 5천여명(학생측 추산 1만여명)의 재학생·졸업생이 몰렸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도 3일 시위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전날 오후 3시까지 최 총장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라고 통보했으며, 최 총장이 답을 내놓지 않자 예고했던 이번 집회를 열기로 했다.

학생들은 지난달 28일 평생교육 단과대학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본관을 점거해 이날까지 농성 중이다.

이달 3일 최 총장이 결국 설립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으나, 학생들은 그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농성 학생들은 전날 성명을 내고 "(최 총장이) 사퇴로 책임지셔야 한다는 학생들의 결정에는 변함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최 총장과 농성 학생들의 입장이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해, 사태는 점차 장기화 국면으로 들어서고 있다.

공식 입장으로 드러나지는 않았으나 농성 학생들 사이에서는 사퇴를 요구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지, 농성을 풀지를 두고 활발한 논의도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화여대에서 시작된 평생교육 단과대 갈등은 인근의 다른 학교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평생교육 단과대 사업 문제에 대해 최근 학교 측과 만나 질의한 동국대 총학생회는 이 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되는 '학위 장사'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에 반대하는 집단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동국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학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겸한 '만민공동회'를 열고 이달 13일까지 농성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들은 미리 배포한 성명서에서 "평생교육이 교육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개념이며 시대적 흐름이라는 데는 공감한다"면서도 "평생교육제도와 시설이 이미 있는데도 교육부가 평생교육 단과대 사업을 새로 시작하는 것은 교육의 질에 대한 고민 없이 학령 인구가 줄어드는 데 따른 대학의 등록금 손실분을 보장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